MG 1/100 Shenlong Gundam EW Edition Plastic Model from "Gundam Wing: Endless Waltz"

MG 1/100 シェンロンガンダム EW版 プラモデル 『新機動戦記ガンダムW エンドレスワルツ』


"내가...정의다!"

TV판 초기 윙건담 시리즈에서 디자인을 갈아엎고 EW판으로 새롭게 등장한 쉔롱 건담입니다.

쉔롱 건담? 센롱 건담? 셴롱 건담? 여러가지로 불리지만 쉔롱 건담이 일반적인것 같아 쉔롱으로 표기합니다.


MG 라인업은 윙건담은 TV판 디자인대로 나왔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나머지 기체들의 라인업은 중지되고 OVA판 엔드레스 왈츠의 기체들을 무장과 컬러링을 변경해 초기판 설정으로 바꾼 것이 이 EW판 라인업.

쉔롱도 건담 나타쿠의 본체 디자인을 거의 그대로 채용하면서 초기 쉔롱의 한쪽 드래곤팽과 거대한 방패, 컬러링을 유지하면서 나왔습니다


 

음악을 들으며 감상하시면 더욱 좋습니다!


기본적으로 나타쿠의 소체 그대로이기에 디자인으론 상당히 친숙한 느낌.

다만 컬러링이 어두운 초록에서 밝은 쉔롱 컬러로 변경한 것만으로도 전체적인 느낌은 상당히 달라졌습니다.

MG 건담 사이즈 중에선 살짝 작지만 아담하면서 특유의 컬러링으로 이뻐보이기까지 하는 제품.

상체에 집중된 컬러링에 맞춰 심심할지도 모르는 다리는 살짝 두껍게 제작되어 밸런스를 맞췄습니다.


박스 사이즈 가로 20 / 세로 31 / 높이 11cm 로 MG 박스중 가장 작은 박스 사이즈.

다른 4개의 박스 사이즈도 같아서 5개를 나란히 보관하기엔 좋은 사이즈입니다.

격전을 보여주는 다수의 적 기체들 사이에서 무쌍을 찍고 있는 쉔롱인데, 중국 무사풍의 느낌이라 그런지 무쌍계가 잘 어울리네요.


얼굴 조형은 상당히 멋집니다.

귀 부분의 컬러링도 하얗게 되서 심플하면서 몰드가 얼굴에는 상당히 몰려있어서 먹선을 넣어주면 더욱 빛을 발하는 제품.

어찌보면 윙건담 얼굴과도 상당히 닮았는데, 그래서인지 멋지네요.

헤드발칸이나 뺨의 회색 부분등은 전부 색분할이 되어 있습니다.

각 센서 부분은 스티커씰로 붙여주면 이쁘게 빛나는 사양.


가동률은 특히 위로 고개를 올리는게 상당히 높게 되네요.

회전은 양 어깨 솟은 부분때문에 저정도가 한계...;;

목관절엔 따로 폴리캡이 들어가는게 아니라 플라스틱끼리 부딪쳐서 느낌은 다소 아쉬운 편.


다른 4개의 프레임도 동일한데, 프레임 자체의 가동률은 꽤 우수합니다.

다만 항상 그렇듯 장갑을 씌우면 디자인에 따라 그 활용도가 줄어들어버리는게 단점인데 쉔롱도 어깨는 그런 제약을 많이 받습니다.

어깨 자체는 상당히 올릴수 있는 구조지만, 어깨 위가 솟아 있어서 그런 부분에 제약이 따릅니다.

하지만 그걸 감안하고도 어깨 장갑이 별도로 가동되어 꽤 성난어깨 재현은 쉽게 되네요.

 

주의할 점은 어깨를 위로 올릴때 몸체 부품 분할이 가로로 되어 있어서 어깨에 부딪쳐 접합부가 벌어진다는 점.

따로 접착제라도 발라 결합하지 않는 이상, 움직이면서 자꾸 벌어져 은근 사이가 신경쓰입니다.

 

팔의 가동률은 어느정도 접힘 가능, 손목도 회색 부품이 별도로 가동하게끔 되어 있어서 자유롭게 움직입니다.

 

어깨를 앞으로 빼는것은 상당히 가동률이 자연스러운데, 특유의 어깨 구조가 바깥으로 빠지는 구조라 좋네요.

다만 프레임 자체 강도가 약한편입니다.

플라스틱끼리 부딪치기에 만지다보면 약해지고, 어깨 부분은 별도 순접을 하지 않는 이상 드래곤팽을 든 부분은 자꾸 처지네요.

미리 순접을 하거나 종이등을 덧대 보강하는 방법을 추천드립니다.


2중관절 구조지만, 각 부분이 밀접하게 붙어 있어서 가동률은 크게 기대하지 못하는 상황.

개수등을 살짝 허리를 벌어지게 해서 붙여놓으면 허리 가동률은 좀더 자연스러워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스커트 구조도 허리까지 디자인이 올라오는 구조라 허리 회전시도 제약이 따르네요.


고관절 프레임은 심플하면서 자유로운 가동 구조를 가집니다.

다만 이 부분이 스커트등 장갑때문에 제약을 받아 자유로운 가동을 못하게 만들어진 구조.

 

개인적으론 만들때 움찔하게 되는 고관절 구조입니다.

폴리캡등으로 결합되는게 아닌 플라스틱끼리 결합해 헐렁해지거나 강도가 약해지는....

단가야 아낄수 있지만 이 구조가 은근 나중에 스트레스를 받는단 말이죠.

덕분에 이번 제품도 다리벌리거나 하중을 다리쪽에 집중 시키면 처지는 등의 문제가 발생합니다.

 

내부 프레임이 있기 때문에 무릎을 굽힐때의 슬라이드 기믹으로 허벅지의 프레임이 아래로 내려오고, 무릎 부품이 위로 움직입니다.

단 허벅지 하얀 장갑은 가만히 있고 안쪽에 프레임이 살짝 드러나는 구조.

무릎도 살짝 위로 올라가는 등 크게 슬라이드해서 움직이진 않습니다.


발목은 볼관절.

다리를 벌릴때 제대로 지탱을 못해주고 가동률이 크지 않아서 여러모로 제약이 따릅니다.

한번은 다리 벌린 액션 포즈로 촬영장에 올려놓고 식사하고 나니 추락해있던 ㅠㅠ

다리 벌렸을때 하중을 지탱 못해줘서 여러모로 스트레스를 많이 받습니다.

나머지 4개도 동일 프레임이라니 아...................


콕핏은 배 중앙 부분에 위치.

별도 부품이나 뾰족한 부품 없이 간단하게 오픈되어 편리합니다.

내부엔 정의 덕후 우페이가 조종석에 앉아있네요.


심플한 소체에서 상당히 느낌이 달라지는 무장형태.

언밸런스한 드래곤팽, 커다란 실드, 빔 트라이던트의 무장이 쉔롱 건담의 사양을 그대로 이어받았습니다.


커다란 사이즈의 삼지창을 연상시키는 빔 트라이던트.

사이즈도 쉔롱의 키만큼 커서 빔날을 달아놓으면 박력이 넘칩니다!

 

손잡이 두군데에 손이나 백팩에 결합 가능한 구멍이 파여 있고, 돌기에 꽂아 단단하게 고정이 가능합니다.

전용 무기 손파츠에 돌기가 있어서 흔들리지 않고 단단하게 고정되어 무기를 쥘수 있는 점은 정말 좋네요!


실드는 복잡한 내부 구조도 별도 도색없이 모두 분할!(감동)

다소 밋밋할수 있는 디자인을 멋지게 리파인했습니다.

안쪽 디테일도 꽤 세밀히 재현되는 등 은근 멋집니다.


이 제품의 간지의 상징이자 애물단지이기도 한 드래곤팽.

수납형태도, 전개 형태도 모두 너무 멋집니다.

거대한 무기가 비대칭으로 오른손에만 장비되어 비대칭의 로망이기도...!!!

 

전개는 간단히 180도 꺾고 팔을 회전시켜줘서 완성시킬수 있는 구조.

다만 팔을 비정상적으로 회전시켜줘야 하기에 전개 상태에서의 가동률은 적응이 힘드네요.

양 이빨이 움직이며 위협적인 용 머리의 흉상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다만 무게가 꽤 나가고 어깨 프레임이 약하기에 자꾸 처지는게 단점 ㅠㅠ

미리 어깨 관절은 순접이나 종이를 덧대 단단하게 해줍시다!

 

옆으로 놔뒀을땐 왠지 밴시의 암드 아머중 하나가 떠오르는 디자인이네요.


이번 윙시리즈 프레임은 고정손으로 상황에 따라 바꿔끼는 구조입니다.

마감제를 뿌리니 결합력이 상당히 단단하지만 많이 바꿀수록 헐거워져 손이 좀 빠질 위험이 있네요.

엄지만 기존의 제품들과 같이 가동형이고 나머지 4손가락을 고정형으로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구조입니다.


액션베이스1과 완벽 호환!

제품에 액션베이스 결합용 부품이 포함되어 엉덩이쪽에 간단히 결합이 가능합니다.

액션 베이스1에 끼워 공중씬을 멋지게 재현해봅시다!


버카 느낌이 물씬 풍기는 데칼.

언제나 그렇듯 살짝 반투명의 스티커씰과 손으로 열심히 긁어서 붙이는 건식으로 꾸미는 것이 가능합니다.

건식은 잘 붙이면 티도 안나고 정말 우수하죠. 다만 잘 긁지 않으면 일부만 떨어져 나가서 멘붕하거나, 잘못 붙이면 복구가 불가능하다는 단점이 존재하므로 하나하나 신중히...잘 해줘야 합니다.

다만 그렇게 해서 잘 되면 정말 뿌듯한 데칼이 바로 건식.

다소 심심한 디자인이라 붉은색 스티커씰로 열심히 붙여주면 디테일이 꽤 살아납니다.

저같은 경우는 쉔롱의 표식을 남겨주고 싶은데 카토키씩 디자인은 가슴 가운데 옆으로 길게 형식 번호가 들어가는건 좀 이상했고(솔직히 그 굴곡에 건식은 못하겠습니다..) 스커트 한쪽에 적당한 사이즈가 있어서 붙여줬네요.

 

몰드가 많지 않아 먹선 넣기엔 최적!!!

그렇지만 들어갈 곳은 확실히 들어가서 조형감을 업해주고 있습니다.

실드의 디자인은 정말 감동.

작은 부분 하나하나 색분할이 되어 있는것도 그렇고, 너무 좋네요.


사이즈는 뿔까지 17cm

MG 건담 사이즈 중에선 약간 작은 사이즈입니다.

비교대상은 넨도로이드(10cm)


액션 포즈 잡기가 힘들었습니다.

이번엔 특별히 무광 마감을 다 올려줬거든요.

마감을 올리면 그 다음부터 만지기 까다로운데, 많이 만질수록 검정색으로 묻을수가 있고, 무광 마감이 까지기 쉽습니다.

다행히 조심해서 만졌는데 별도로 까지거나 하는 부분은 없이 무사히 촬영을 종료했네요 ㅠㅠ

 

고관절이 자유롭지만, 고정이나 다름없는 허리 등 은근 자세가 잡기 힘들었습니다.

아무래도 시드 등 요즘 시리즈와는 비교가 힘들겠지요...?

이상 건담W의 MG 쉔롱 건담 ew 의 리뷰였습니다!!

 

처음 먹선넣고 사진 찍은게 2011년이었으니 무려 4년만에 완성해줬습니다.

그냥 방치하면 런너 자른 부분이 노랗게 뜨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제품도 그런 기미가 있어서 식겁해서 완성해줬습니다.

사실 사포질도 안해주는데, 노랗게 된 부분 다 제거하고, 뜨거운 물로 퐁퐁에 다 세척 후 데칼 올리고 무광 마감제로 뿌려주니 오래걸렸네요.

그치만 무광 마감 올린 후 감동이 정말 대단한 제품인것 같습니다.

이번 윙 ew시리즈들은 기본 컬러가 다 화사하기때문에 무광 마감이 빛을 발합니다.

어차피 카토키 디자인은 스탠딩 포즈가 거의 정석이기에 움직일 필요도 거의 없으니 더욱 좋습니다!(?)

 

조립의 편의성은 상당히 좋은편.

프레임도 단순하고 외부 장갑도 딱딱 붙이면 되기에 만들기는 상당히 좋습니다.

MG 만들기가 버거우시거나 처음 하시는 분들께는 입문용으로 추천드리고 싶은 제품.

리파인된 디자인이나 색상도 이쁘기에 만드시는 분들께는 높은 만족감을 주지 않을까 싶네요.

 

다만 프레임 자체가 강도가 약해서 포즈 잡을때 덜렁덜렁 거리는 느낌이 드는 등, 강도에 있어선 많이 아쉬웠습니다.

 

색분할은 완벽하게 되어 있어서 별도 도색이 필요없이 깔끔한 조립이 가능하고 플라스틱의 사출색 또한 우수합니다.

디테일은 데칼을 많이 붙이면 더욱 업되니 꼭 데칼을 붙여서 완성해보세요!

되시는 분은 무광 마감제도 잘 올려주시면 가조립때보다 훨씬 화사한 쉔롱 건담을 만나보실수 있습니다.

만들고 나서 정말 감동을 느낀 제품입니다 ㅠㅠ

 

덧, 아......쉔롱을 무광 마감 올려가지고 나머지 4기도 모두 무광마감을 올려야 하다니...OTL

 

[제품크기] 1/144스케일 14.5cm

[박스크기] 20cm X 31cm X 11cm

[가격] 3,800엔

[부품수] 약 260개

[데칼] 스티커씰(은박) 1개, 스티커씰(반투명) 1개, 건식 1개

[제작] 먹선 + 데칼 + 무광마감 / 도색은 눈만 해줬습니다.

 

[프로포션] ■ ■ ■ ■ □  비대칭 간지! 화사한 느낌과 포스 넘치는 조형의 대조적인 느낌이 좋습니다.

[디테일] ■ ■ ■ □ □ 몰드는 다소 없는 편, 다만 데칼을 붙이면 디테일이 많이 올라갑니다.

[사출색] ■ ■ ■ ■ ■ 이쁜 원색적인 색상. 마감제를 뿌려주면 더욱 업!

[가동률] ■ ■ ■ □ □  기본 프레임의 가동률은 좋지만 장갑이 많이 제약이 되어 가동률이 제한됩니다.

[만족도] ■ ■ ■ □ □ 깔끔한 색상, 잘 올라간 무광마감이 정말 좋습니다.

[난이도] ■ □ □ □ □ 프레임이나 외부 장갑도 손쉽게 만들수 있는 구조
[색분할] ■ ■ ■ ■ ■ 완벽 색분할! 따로 도색할 부분은 없습니다!

[관절강도] ■ ■ 플라스틱끼리 결합되는 부분이 많기에 다소 약한느낌.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15.11.01


신고
Posted by Akito!!


MG 센롱 건담 EW 완성!

며칠 걸쳐서 마감제까지 전부 뿌려서 마무리했습니다.

마감제 뿌리는게 몇년만인지....다행히 큰 실수 없이 깔끔하게 다 들어갔네요.

마감제만 뿌려도 전체 도색한 듯한 느낌이 들어서 정말 좋습니다.

무광이 역시 가장 보기 좋은데, 대신 만지기도 가장 힘들죠.

 

정말 오랜만에 건프라 리뷰합니다.

리뷰는 정말 별의별 포즈 다 잡아야 하는데 무광마감이라 지워질까봐 좀 걱정되네요 ㅠㅠ

신고
Posted by Akito!!

 

 "나는 슈퍼 파일럿, 아셈 아스노다!!!!!!!!!!!!"

이 대사가 뇌리에서 박혀 잊혀지지 않는, 건담AGE의 2세대 주인공 아셈 아스노의 기체 건담AGE2노멀입니다.

기체 디자인이 샤프하고 변형이 가능한 고속전투용 기체에 특유의 디자인으로 많은 분들이 가장 멋지다고 말씀해주시는 기체가 바로 이 AGE-2.

극중에서 뉴타입 개념인 X라운더가 아닌, 그래서 열등감을 가지고 있어서 극중에서 방황도 많이 하고, 이래저래 성장형 캐릭터에 누군가의 죽음 이후로 급성장한 캐릭터로 파일럿 자체도 상당히 마음에 들었었습니다.

 

HG도 그런 사람들의 마음에 보답하듯, 상당한 고퀄리티로 나오면서 미려한 디자인도 제대로 살린 제품으로 발매되었었습니다.

정말 AGE프라모델은 이래저래 애니메이션의 부진을 만회하듯 반다이가 돈 안아끼고 마구 때려부은듯한 느낌이 들어 흡족스럽더군요.

계속 이렇게 만들어라...한정질 그만하고...

 

 역동적인 포징의 모빌슈츠 형태와 슬라이더 형태의 고속 이동 씬이 인상적인 패키지.

건담AGE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3개의 기체가 퍼스트, Z건담, ZZ건담의 컨셉을 이어가면서 당연히 AGE-2는 Z건담의 컨셉을 이어받아 가변형 기체로 제작되었습니다.

후에 더블바렛이라는 다른 폼이 존재하고 그 상태에서 최종전을 치뤘지만, HG는 양 어깨의 거대 빔샤벨 이펙트 파츠가 없는 등, 이후 로봇혼으로나 나오면 사야겠다 생각해서 HG는 이 노말 녀석만 구입했습니다.

 양 어깨의 칼날과도 같은 날개와, 슬림한 체형이면서 샤프한 디자인이 상당히 마음에 드는 기체.

다리 부분은 앞에서 보면 너무 단순한 느낌이라 아쉽지만, 먹선을 넣을수 있는 몰드가 있어서 넣으면 좀 복잡해집니다.

HG이면서 미려하게 디자인되었고 가동성도 상당해서 양쪽 모두를 만족시키는 그런 명품이란 느낌.

어깨 날개는 팔이 움직이거나 포즈를 잡을때 하나하나 만져줘야 하는 귀찮음이 있지만, 디자인적으론 멋있으니까 넘어갑니다.

 

 

허리는 가변을 위해 위로 뽑는 기믹이 존재하는데, 이것이 이번 AGE-2의 핵심적인 요소라고 저는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 허리를 뽑으면 좀더 프로포션의 등신대 비율이 좋아지고, 거기에 액션 포징에 있어서 상당히 역동적으로 표현이 가능합니다.

MG에선 아스트레이 시리즈가 이런 기믹이 들어있어서 포즈를 잡을때 상당히 멋졌는데, 이런 기믹을 보고나니 액션포징에서 또 하나 빼놓을수 없는게 고관절뿐만 아니라 양 어깨의 가동 및 허리의 움직임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이렇게 허리 움직이게 해주면 정말 좋을텐데 말이죠.....한번 맛을 들이니 다 뽑아주고 싶어집니다!

 

 입 부분을 추가로 둘러싼 파츠가 있어 기존의 건담과는 약간 다른 신선한 디자인이 돋보이는 얼굴.

위 회색 부분이나 얼굴 자체는 모두 파츠 분할이 되어 있어서 가조립만으로 깔끔하게 완성이 가능합니다.

원래는 눈을 도색해주는데 이번엔 스티커를 붙여줬고, 이마의 양쪽 초록색 부분은 스티커로 접착.

양 볼쪽의 검은 덕트 같은 부분은 에나멜로 도색해줬습니다.

 

 역시 명품답게 목 가동은 상당히 만족스러운.

최근 제품은 목의 회전에 있어서도 제약이 없이 자유롭게 가동되는 점이 좋습니다.

 

 아까 설명했던 것과 같이 허리는 위로 뽑는것이 가능합니다.

설계상은 변형을 위해 만들어진 기믹이지만, 실제로 소비자들은 그 이상의 의미를 찾아내어 AGE-2의 가치를 높였다고 생각합니다.

이게 없었으면 그만한 역동성이 안나왔을테니까요.

 

 그야말로 미칠듯한 허리가동.

앞으로의 가동은 포징을 위해 완전 90도까진 필요없으니 넘어가고, 변형을 위해 뒤로 90도 꺾이거나, 허리를 뺀 상태에선 두 관절에 의해 회전이 2군데 따로 가능하니 이 또한 좋은 점!!!

 

 그다지 별 차이가 없다 생각할지 모르지만 저에게 있어선 상당히 다르다고 생각하는 허리 가동에 따른 포징의 차이입니다.

이런 오버스러운 포징을 좋아하는 사람에겐 더할나위 없이 만족감을 주는 AGE-2 특유의 포징.

 

 팔의 가동 또한 상당히 자유스럽고, 날개가 걸리적거리긴 하지만, 가동폭이 꽤 넓어서 자유롭게 움직여 포징을 잡아주는 것이 가능합니다.

각 관절 부분은 폴리캡으로 유지되는데, 하나 아쉽다면 많이 만질수록 폴리캡의 강도가 떨어져서 조금씩 느슨해질수 있다는 것.

 

 프론트 스커트는 원래 두 부품이 하나로 되어 있어 한쪽만 올리거나 하는게 불가능 합니다.

그래서 조립 전에 두 부품의 연결새를 니퍼로 절단해주고 하면 사진처럼 하나하나 개별로 가동이 가능하고, 접속부의 강도도 좋아서 헐렁거리거나 하지 않으니, 개인적으론 이렇게 하시는걸 추천드립니다.

 

 정말 만족스러운 다리 가동.

완전 찢은 상태에서의 발목 가동도 완벽히 대응하여 다리찢은 상태로의 자립이 가능합니다.

무릎은 완전 꺾임은 아니지만, 이정도면 무리없이 가동한다고 봐도 되겠지요.

고관절은 더블오때부터 쓰이던 관절로 마음껏 다리를 찢고, 다리 자체를 회전시키는 것이 가능합니다.

무릎꿇기 자세도 완벽은 아니지만 자연스럽게 되는데, 허리가 꺾임으로써 상반신이 자연스럽게 포징이 가능한것도 특징입니다.

 

 고출력의 사이즈가 큰 돗즈 라이플.

팔에 결합한 다음에 팔목 위쪽에 고정하게끔 되어 있는 부품과, 아래쪽 덮개가 팔을 감싸서 잘 떨어지지 않고 안정적으로 고정이 가능.

거기에 팔도 무리없이 들수 있는 무게감이라 꽤나 좋습니다.

 

 실드는 슬림한 기체 디자인에 맞게 소형화.

내부 디테일도 안쪽이 비어있지 않고 먹선이 잘 들어가게끔 세밀히 재현되어 있습니다.

 

 아셈의 이도류가 돋보였던 빔샤벨은 대형 사이즈로 2정이 수록됩니다.

극중에선 이도류를 쓸때 날개가 완전히 위로 올라가는데, 실 제품에선 그정도는 아니라서 비슷하게 재현을 하려면 180도 위로 올려줘야 비슷한 느낌으로 빔샤벨을 마음대로 움직일수 있습니다.

평소 빔샤벨은 리어 스커트 양쪽에 보관하는데, 따로 고정접속부가 없어서 어쩌다보면 떨어질수 있으니 분실에 유의해야 합니다.

 

 손은 왼손 파츠만 3개가 수록.

프로포션용 2개, 무기 잡는 손 한개가 포함됩니다.

이런 빵빵한 구성 또한 건담AGE이기에 가능한 느낌!

 

 다소 교환 파츠나 변형 과정이 필요하지만, 그래도 간단하게 변형시킬수 있는 것 또한 HG의 특징!!!!

아쉽다면 팔과 다리에 연결부품을 넣어줬으면 단단하게 전체적으로 실루엣이 유지될텐데, 고관절 접속부로 다리의 모든것을 버텨야 해서 많이 움직이다보면 실루엣이 틀어지는 일이 있더군요.

오자가 있어서 슬라이더 모드가 아니라 스트라이더 모드입니다..ㅠㅠ

 

 스트라이더 모드는 어깨의 날개를 모두 전개해주면 보다 박력넘치는 모습을 즐길 수 있습니다!!!!

가변형 기체의 특징으로 간단한 변형이지만 사람들에게 하나의 재미를 주는 요소가 아닐까 싶네요.

MG는 부품교환도 없던데 자연스럽게 이 상태에서 모빌슈츠로 변형될지 기대됩니다!

 

 스탠드가 포함되어 모빌슈츠와 스트라이더 형태 각각 장식이 가능하고, 남는 부품은 모두 수납이 가능해 부품분실율을 줄였습니다.

소소한 부분이지만 이렇게 신경써준 것에 소비자는 감탄한다고 생각합니다.

 

 전고 14.5cm의 HG의 표준 정도의 사이즈.

1세대인 AGE-1과 같이 놔두면 기체 디자인의 차이를 여러모로 느껴볼수 있습니다.

그야말로 아빠와 아들!

 

 

 

 

마지막은 다음 세대로 이어짐을....

포징을 잡는데 있어서 가장 만족스럽고 하나하나 만지는 손맛도 뛰어난 AGE-2 노멀 형태였습니다!!!!

 

저가격에 이정도 만족도를 줄수 있는 제품이 흔치 않은데, 간만에 명품이 나온것 같아요.

AGE관련 프라모델이 하나같이 다 가격대 성능비는 월등한 제품이지만, 역시 건담 기체라 그런지 그런 만족도가 더 컸습니다.

허리의 가동에 따른 포징의 역동성에 초점이 맞춰져 개인적으로는 가장 만족스러운 기체였다고 생각합니다.

 

부분도색 포인트도 거의 없다시피 해서, 얼굴의 일부분과 등의 양쪽 구멍이 있는 회색부분, 발목의 회색 부분, 팔등의 회색 부분외에는 모두 파츠 분할이 되어서 도색에 자신없으신 분들도 쉽게 완성도 높은 제품을 만들수 있으니, 꼭 한번 만들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제품크기] 1/144스케일 14.5cm

 

[프로포션] ■ ■ ■ ■ ■  샤프하면서 날카로운 실루엣을 그대로 살림

[디테일] ■ ■ ■ ■  몰드가 밸런스좋게 배치되어 심플한 느낌이 드는 기체에 어느정도 복잡함을 부여합니다

[사출색] ■ ■ ■ ■ ■ 하얀색과 푸른색이 강조되는 사출색으로 재현. 선명한 원색이 돋보입니다

[가동률] ■ ■ ■ ■ ■  더 바랄게 없는 가동률!!!

[만족도] ■ ■ ■ ■ □ HG 특유의 폴리캡으로 인한 관절의 강도가 조금 아쉬운것 빼곤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난이도] ■ ■ ■ □ □ 간단하게 조립이 가능합니다
[색분할] ■ ■ ■ ■ ■ 부분도색할 표인트가 거의 없습니다!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12.8.19

신고
Posted by Akito!!

 

 처음 그 모습이 공개되었을때만 해도, 크로스본 건담의 아류이니, 재활용이니 말이 많고 저도 그렇게 좋아하진 않았지만, 역시 반다이 매직이란 말이 괜히 존재하는게 아니었습니다.

저는 아직 본편 애니메이션의 3세대까진 넘어가지 않아서 극중 장면에서 다크 하운드를 보진 못했지만 나오는 프라모델의 상당한 퀄리티 + 반다이 매직으로 기체가 너무 마음에 들더군요.

거기에 회사 동료인 최모씨가 생일 선물로 주신 킷이고, 선물 받은 킷은 꼭 리뷰해야 한다는 약속을 했기에, 정말 간만에 건프라로 다시 복귀하면서 첫 제품이 다크 하운드가 되었습니다!!!

앞으로 다시 힘차게 건프라 리뷰를 할수 있기를 바라며..!!(아직 약속한 선물이 하나 더 있기에 여기서 멈출수 없어요!!!)

 

 요즘 HG 패키지 일러스트는 하나같이 명작입니다.

오히려 건프라 본체가 퀄리티가 떨어지더라도 패키지 보면 사고 싶어질 정도로, 반다이도 그걸 노리고서 패키지를 멋지게 만드는 듯.

다크 하운드라는 조금 무서운 이름으로 에이지2가 돌아왔습니다.

해적 컨셉이라 그런지 가슴과 머리에 해골 문양, 거기에 전신을 검정색으로 물든것이 다크 히어로를 연상시켜서 상당히 마음에 드네요!

 

 전체적인 실루엣은 기존의 에이지2 노멀과 비슷합니다.

하지만 색상이 전체적으로 어두우면서 붉은색으로 강조되어 있고, 어깨 무장이나 머리, 가슴의 해골 문양등 분위기가 상당히 변했지요.

우주에서 그야말로 눈에 잘 띄지 않는 색에다가, 기존 노멀에서 한층 기동성을 강화한 근접전용 기체라고 합니다.

무기도 원거리보단 거의 근접으로 구성된건 해적 컨셉이라 그런건지......

에이지2의 잘빠진 디자인은 종래의 노멀에서 확인했기에, 이번 제품도 정말 기대하며 구입했습니다.

 

날카로운 실루엣은 노멀에서 이어지는데, 머리뿔과 어깨 끝 부분은 날카로운 부분에 다치지 말라고 둥근 추가 부품이 붙어있습니다만, 성인이라면 이런 부분을 니퍼로 잘라 날카로운 부분의 각을 살려주는 것도 추천입니다.

 

 개인적으론 이 변형기믹을 위한 허리 뽑은 상태가 밸런스가 좀더 맞춰진 느낌입니다.

다리가 길어보여서 그런지 허리도 조금 긴 쪽이 8등신 밸런스에 맞는다고 할까요.

사람에 따라선 허리가 가늘고 길게 보일수 있지만, 액션 포징 등에서도 그야말로 빛을 발하는 허리 뽑는 기믹은 무시할수가 없습니다.

여러분은 어느쪽이 좋으신가요?

 

 가장 많이 변화된 얼굴 부분.

얼굴 자체는 기존의 에이지2와 같지만, 헬멧 형태가 해적 선장모로 바뀐 부분과 해골 문양이 새겨진 점, 한쪽이 고글로 덮힌 점이 다릅니다.

고글의 푸른색은 스티커로는 도저히 느낌이 살지 않아서 에나멜 은색으로 밑도색 + 클리어 그린으로 도색해서 번쩍거림을 살렸습니다.

마치 드래곤볼에서 보는 전투력 측정기처럼 생겼는데 극중에선 좀더 센서쪽의 강화를 이룬 걸까요??

 

 에이지 프라모델의 가동성은 정말 만족스럽습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푹 숙이기도 물론 , 높이 고개를 올리거나 회전에 있어서도 거리낌이 없는 프라모델.

간단한 폴리캡 관절로 이정도까지 가동성을 늘려준 반다이에게 고마울 따름입니다.

 

 어깨 접속부 자체는 몸통과 별도 파츠로 되어 있어 꽤 자유도가 높기에, 높이 올리거나 앞으로 내미는 등의 가동이 가능합니다.

팔목의 가동성은 아주 조금이고, 무거운 랜서 등을 오래 들고 있으면 조금 처지는 등의 팔목의 문제가 조금 있지만, 그럭저럭 봐줄 정도.

 

 어깨의 추가 장갑은 팔 가동에 제약이 되지 않게 높이 움직입니다.

덕분에 다양한 포즈에 있어서 방해가 되지 않고, 위협적으로 올린 어깨 장갑은 꽤나 멋을 더해주는 역할을 하지요.

 

 지금까지 건프라 중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허리의 변형을 위해 위로 늘어나는 기믹.

생각해보면 MG 아스트레이에도 적용되어 가동성을 극한까지 끌어올림과 동시에, 포징의 역동성을 더해줬던 기믹이기도 합니다.

덕분에 변형뿐만 아니라 액션 포징에 있어서 에이지2의 커다란 장점이 되는 역동성을 부여하고 있습니다.

허리도 액션포징에 무시못하는 부분이라는걸 이 제품을 통해 깨달았어요.

 

 허리를 늘리면 앞으로는 물론, 뒤로도 상당히 가동률을 자랑.

이 기믹이 앞뒤로만 움직이기에 옆으로는 큰 가동성을 주지 못하지만, 이정도로도 충분히 만족스럽습니다.

 

 위에 말씀드렸던 액션 포징의 역동성은 일반적으로 허리를 거의 못움직였을 당시와 앞으로 푹 숙여줬을때의 차이점에서 드러납니다.

생각해보면 MG 아스트레이도 이런식으로 좀더 역동적인 포징이 가능했었지요.

작은 부분이지만 전체적인 느낌에 있어선 큰 변화를 주고 있습니다.

 

 더블오와 마찬가지로 이쪽의 다리 가동성도 괴물 가동성.

발목의 90도 꺾임과 고관절의 180도 찢어짐이 맞물려 만족스러운 가동성을 보여줍니다.

무릎은 완전 굽힘은 안되지만, 이정도도 확실히 대단한 부분.

그러고보니 무릎꿇기 자세를 찍지 않았네요...OTL

 

 앞,뒤로의 가동은 제한적이지만 옆으로의 가동이 90도가량 접혀집니다.

우주형인지라 지면에 붙일 일이 거의 없고, 실제적으로 다리가 펴진 형태는 변형을 위한 발바닥의 접힘으로 해결이 가능합니다.

 

 앞쪽 스커트는 사실 두개가 동시에 움직이게끔 부품이 하나로 되어 있는데, 전 항상 두 부품의 연결부분을 잘라낸 다음, 양쪽이 따로따로 움직일수 있게 해줍니다. 스커트를 지지하는 부분이 고정성이 좋아서 이렇게 잘라내도 고정하는데는 문제가 없거든요.

리어 스커트의 가동은 극히 제한적, 사이드 스커트의 가동률은 180도 다리찢기에도 대응하도록 상당히 폭넓습니다.

 

 근접전 무기로 바뀌어 랜서로 변경.

은은한 은색 사출색으로 해골문양과 같은 런너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크로스본에서도 나오는 랜서형 무기로 남자의 로망인 근접전 무장으로 변경!!!

 

 앵커샷은 해적선장의 상징인 갈고리로 구성되어 양 팔에 장착되며, 총으로써 손에 쥐어서 사용이 가능합니다.

들어있는 리드선으로 사출 장면을 재현 가능하며, 리드선이 꽤 길어서 가운데를 잘라서 두 앵커샷을 동시에 사용하도록 하는 것도 가능.

 

 노멀과 같이 두개의 빔샤벨이 들어있어 아셈의 이도류를 재현이 가능.

이 부분은 노멀과 똑같이 리어 스커트에 수록되는 등의 차이점이 없습니다.

 

 팔은 왼손만 3가지가 포함.

어찌보면 노멀에 포함되었던 부분이니 이번엔 오른손이 포함되었어도 괜찮겠다...라는 생각도 하게 됩니다.

.........하긴 오른손은 거의 무기를 들고 있으니 상대적으로 왼손이 비는건 맞네요.

 

 변형 과정은 단순하게 간단히 변형이 가능합니다.

아쉽게도 고관절 부분은 변형용 파츠를 따로 끼워줘 완성되지만, 딱 이 파츠 하나만 바꾸면 되니 꽤 좋은 변형과정입니다.

팔 부분의 고정이 약해서 조금 모양이 어긋날수 있는 점만 빼면 실루엣도 아주 멋지고 고정성도 좋은 느낌.

 

 더블바렛때는 슬라이더 모드가 정말 처참했는데, 노멀과 다크하운드의 슬라이더 모드는 꽤 멋집니다.

 

 특별 스탠드가 수록!!!!

각도 변경등은 불가능 하지만, 제품으로 스탠드까지 포함되고, 거기에 여분의 파츠까지 보관이 가능합니다!

 

 약 14.5센티로 에이지2 노멀과 동일.

같은 기체, 다른 느낌으로 존재감 자체는 색상이 어두운 다크 하운드가 압승인 느낌.

 

이상, HG 다크 하운드 리뷰였습니다!!

 

충격적인 디자인 변경으로 상당히 인상적이었던 기체.

180도 색이 변경되어 어두운 느낌과 해적의 느낌이 조화되어 많은 사람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지 않을까 싶습니다.

거기에 HG 에이지 라인업에서 빼놓을수 없는 명품 키트라는 점에서도 높은 점수를 주고 싶네요.

부디 이 후에 MG로도 더블바렛도 나오고, 다크 하운드도 꼭 나왔으면 좋겠습니다....!!!

 

HG 시리즈는 이제 폴리캡 관절의 고정성이 더욱 개선된다면 더 바랄게 없는 라인업이 되지 않을까 싶네요.

프로포션도 좋고, 가동성도 좋고, 사출색도 좋고, 점점 부분도색 포인트도 없어지면서 처음 건프라를 접하시는 분부터 고급 모델러분들까지 두루 만족시킬만한 라인업이 되는것 같습니다.

 

[제품크기] 1/144스케일 14.5cm

 

[프로포션] ■ ■ ■ ■ ■  특유의 해적 디자인과 날카로운 각을 살려냈습니다

[디테일] ■ ■ ■ ■  몰드는 상대적으로 적은 편, 그렇지만 각이 살아있어 디테일은 좋다고 생각합니다

[사출색] ■ ■ ■ ■ ■ 어두운 검정과 회색의 사출색을 분위기를 살려내도록 재현

[가동률] ■ ■ ■ ■ ■  더 바랄게 없는 가동률!!!

[만족도] ■ ■ ■ ■ □ 스탠딩보다 포즈를 잡아놨을때 만족도가 큰 제품

[난이도] ■ ■ ■ □ □ 간단하게 조립이 가능합니다
[색분할] ■ ■ ■ ■ ■ 부분도색할 표인트가 거의 없습니다!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12.8.16

신고
Posted by Akito!!

2012년을 장식하는 새로운 건담 시리즈, 건담AGE의 1세대 주역 모빌슈츠 에이지1 노멀이 HG로 발매되었습니다.

애니메이션 방영에 맞춰 조금 빠르게 발매되면서 프라모델 구입->애니메이션에 대한 기대 증폭 노선을 노린 반다이였으나, 지금까지 진행된 애니메이션은 그야말로 대참패. 오히려 프라모델쪽이 훨씬 평이 좋은 아이러니한 시리즈가 되고 있는 비운의 에이지입니다....ㅠㅠ

저도 새로운 건담의 기대감에 방영전에 HG를 먼저 구입해서 만들었습니다만, 확실히 애니메이션을 보고 불타는 건프라 구입의 욕구는 거의 안들더군요 

더보기(more view)

신고
Posted by Akito!!

OVA가 4화까지 발매, 새로운 우주세기의 건담 아이콘으로 떠오른 전신 백색의 유니콘 건담의 HGUC프라모델입니다.

변형 기믹을 제외하고 통상 모드인 유니콘 모드와 디스트로이 모드가 별도로 판매되어 각각의 프로포션을 보다 완벽하게 재현하면서 변형의 군더더기가 없어지면서 가동이나 견고성이 좀더 좋아진 제품.

처음 이 디자인을 봤을땐 상당히 신선했던 기억이 나는데, 오래전에 제품이 발매되고 바로 구입했었는데 리뷰에는 꽤 오랜시간이 걸렸네요. 그나마 애니메이션이 아직 완결까지 많이 남은 시점이라 다행입니다....!!

더 보기(more view)

신고
Posted by Akito!!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09.09.26

※ 본 리뷰 제품은 박서방에서 후원하는 박서방 서포터즈 제공 물품입니다.

박서방  http://psb-mall.com/shop/index.php

박서방 서포터즈 http://psb-mall.net/   

신고
Posted by Akito!!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ガンダムOO後半部に追加武将がまた出るなんて...!? 一方をもっては嬉しくて, 以前製品たちを買った私をもっては挫折させた強化型ラインナップの一番目, ケルディムの強化装備追加型です(長い!)

GNシールドビットに引き続き, GNライフルビットという追加装備が含まれて全体的なボリューム感がよほど好きになったケルディムだから, このシルエット自体は歓迎します.

ところが問題はやっぱり以前に購入した人々は!!! という叫びでしょう(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4機のガンダムの中で一番異形的な姿を持ったケルディムガンダム.

GNドライブがしっぽによっていて, 基本装備形態もGNシールドビットが長く垂れたしっぽ形象に人間型とは対照を成す姿だったが, 今度強化型もGNライフルビットがしっぽ形象を成しながら, 羊肩側ボリューム感がよほど上がりました.

シンプルでシャプな気体が好きな方もいるが, 個人的ではこんな武将がたくさん走ったシルエットが好き, 強化型がいっそう格好よくならなかったかと言う考えをして見ま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透明パーツで成り立ったスコープ覆いは今度は内側をシルバーで塗ってくれて, 外側をクリアレッドで塗ってくれて立体感をいかして見ました.

ところが表に塗るのは表面が荒れるのは見たくない短所があって.......

ケルディムの顔も原作と一緒によほどハンサムな造形で, 自体稼動率もかなり良い感じで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元々ケルディムの腕の稼動率はかなり良かったが, シールドビートとライフルビートが肩手袋に装着されるせいで上であげることは制約が多いです.

手首にも関節があって, より腕を中方へ曲げるのが可能で, ライフルを両手で取るための肩連結関節が前で稼動される点はシンプルながらも良い稼動率を実現してくれていま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腰関節は腰の白い部分が分けられた2中関節.

ところが自体稼動率はあまり良い方ではなくて, ポーズを取るのに補助的な役目だけこっそりしてくれるだけです.

ところが腰自体が左右回転をするにはスカートにかかる部分がなくてかなり自由に回転しま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ダブルオ 2ndの気体たちはダブルオガンダムの高い稼動率を保障する骨盤連結関節を受け継ぐ感じ.

そうだから足開けるも 180度は基本になるなど, 空で躍動的なポーズを取りやすい製品群です.

今度ケルディムも言うまでもないんです.

膝が曲げられる部分はシールドビートを連結する黒い色パーツが連動して動くのに, これのためむしろ稼動率が自然なのしたことだ事ができなはないか...? する感じもするほどに動く時不便です.

ケルディムの足裏はよほど狭い方だが, それを補助するための補助支持台の役目は強化型で本当に重要.

おかげさまで大きなライフルビートをしっぽに装備しても, この支持台だけまともに支えれば絶対倒れないで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スナイパーライフルの場合はケルディム基本形と同一.

部品を脱着を通じてライフルモードと 3連バルカンモードを再現可能で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今度はビームピストルは塗布ができなかったです...OTL

今度強化型にはビームピストルが 二つがもっと含まれて総 4個のビームピストルを装着します.

二つは以前のようにバックパックに, そして二つは GNドライブの両方に装着して予備武将がよほど多くなった感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強化型に追加された巨大なライフルビート. クリアパーツで成り立った色相組合がかなり気に入ります.

各ライフル拗る展開可能及び装着が可能だが, 別に追加スタンドがないのは本当に惜しい部分.

少なくとも展開形態を再現可能にさせてくれたらと思ったが....これでは張卑下はの外には差し置くのが大変になりますね.

それに一番ストレスをたくさん受ける, GNドライブ連結パーツ両端の二つは, 本当に易しく落ちるということ.

部品自らの接地力が弱くて動いてみるとすぐトウック落ちてしまう光景を明かすことができなく見ます.

ボンドで付けてしまいたい位なの...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シールド拗る基本形と等しいのに, 肩に装備される位置が変わりました.

各シールドビート展開及び, シールド状態に展示することができる透明スタンドが含まれることも同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ライフルビートまで展開するアクションで一番絶望したのは...どうしてこんなに複雑な気持ちだろう!!! という感じです.

追加用スタンドがないからあれこれスタンドをすべて使ってライフルビート展開までは再現したが, いろいろだからとても複雑な感じです..

展開型にじっくりと展示することができたらと思うが.....底力の不足なバンダイがそこまでは気を使うことがやれない感じ....

[終えて...]

追加強化型でケルディムのシルエットがよほど変わることは本当に良い部分です.

ところが原作でも追加装備の威容に比べて実際活躍はできなかったし, バンダイがむしろそれをいかそうとライフルビートにスタンドを入れるのを考えもしたことではないかも知れないという気がするほどです(笑)

惜しければやっぱりライフルビートどうし挟む接続力がよほど弱くて忽ち落ちるというの, そして追加スタンドがないというの位.

これさえ乗り越えればやっぱりケルディム自体と強化型のプロポーションはちゃんと出たから, 次第満足することができる製品ではないかと思います.

 

[製品大きさ] 1/144スケール 14.5cm

[プロポーション] ■ ■ ■ ■ ■ ケルディム強化型のシルエットは基本ケルディムよりずっと素敵な感じ

[ディテール] ■ ■ ■ ■ □ 詳細的なディテールもよく生きています

[射出色] ■ ■ ■ ■ □ ミリタリー国防色を思えばぴったりであるケルディムの全体的な色相.

[稼動率] ■ ■ ■ ■ □  腕の稼動率が制約がよることでなく良い稼動率

[満足度] ■ ■ ■ □ □ 接着力においてストレスをたくさん受けて, そしてライフルビット用スタンドがなくて惜しい..

※ 본 리뷰 제품은 박서방에서 후원하는 박서방 서포터즈 제공 물품입니다.

박서방  http://psb-mall.com/shop/index.php

박서방 서포터즈 http://psb-mall.net/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09.08.15

신고
Posted by Akito!!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박서방 서포터즈 협찬으로 리뷰하게 된 아스트레이 골드프레임입니다!

생각지도 못하고 있다가 받은 물품인데, 아스트레이를 한번도 만들어본적 없는 저에겐 새로운 영역의 개척에 두근두근~

거기에 황금 멕기!!!! 안그래도 이런 반짝이는 금속 재질을 좋아하는 저로써는 정말 기쁜 제품이었습니다.


100스케일이면서 무등급이라 최근 MG만 만들던 저에겐 조립이 한층 쉬운 느낌이었습니다.

아스트레이 특유의 실루엣이라는 것도 경험하면서 꽤 멋지다는 생각을 했고, 역시 이런저런 제품을 만들어보는게 좋겠구나 하고 깨달았다랄까요...? 그럼 리뷰 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모습]

시드의 외전격 기체이면서, 건담이라는 네임을 달고 있으나 꽤 이질적인  모습이 마음에 듭니다.

골드 프레임이라는 이름 답게, 몸 군데 군데 프레임 골격이 드러나는 디자인에, 황금멕기로 고급스럽게 빛나는 연출 또한 일품.

멕기는 만지면 지문이 잘 묻습니다만, 실제로 보면 그다지 신경쓰이지 않습니다.


멕기 런너 자체는 언더게이트 처리가 되어 있는 부분이 많아, 게이트 자국이 많이 줄어든다는게 장점입니다.

전체가 다 언더게이트는 아니지만, 잘 드러나는 부분은 언더게이트 처리를 해 깔끔한 조립이 가능하게 신경써준 부분이 보입니다.


아스트레이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은 개인적으론 하체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상체에 비해 근육질이 연상되는 다리 장갑은 정말 멋지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굴]

얼굴의 붉은색 부분도색 , 혹은 동봉된 스티커로 사진처럼 재현이 가능합니다.

스티커는 좋아하지 않아서 황금색 멕기 부분을 신너로 살살 지워서 은색 멕기로 만들어준다음, 클리어 레디를 입혀줬습니다.

다만 마스크 부분을 낄때 도료가 같이 벗겨져 위에 덧칠을 해줘야 했던...ㅠㅠ


얼굴은 전투적인 느낌이 들도록, 강인한 인상입니다.

특히 눈이 안보일 정도의 살짝 위에서 보는게 베스트 각도!

아래서 눈이 보이게 바라보면 살짝 바보같이 보이더군요(사진에서는 잘 나왔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목 가동]

무등급이라 그런지 아쉬운 점은, 목 부분이 몸통과 하나의 부품으로 개별 가동이 안된다는 것.

그렇기에 가동률은 목을 숙일때가 거의 불가능에 가깝고, 오히려 고개를 드는건 상당히 자유롭습니다.

옆으로 돌리는 것도 깃때문에 숙인 상태에서는 제한되나, 살짝 고개를 들어주면 자유롭게 움직임이 가능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 관절 가동]

무등급이지만 놀라울 정도로 팔이 접히는 관절로 되어 있는 아스트레이!!!!

관절 강도는 평범한 수준. 폴리캡으로 이루어져 있지만, 많이 움직이다 보면 꽤 헐렁해질것 같습니다.

이럴땐 역시 MG의 팔 프레임 관절이 그립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목 가동]

손목 부분은 개별 부품으로 이루어져 있어 가동률이 꽤 좋습니다.

그러고보니 손 자체에도 흰색으로 도색해야 하는데, 리뷰를 다 찍고 나서 매뉴얼을 보고 나서 알았습니다...OTL

다음부터는 매뉴얼을 꼼꼼이 챙겨봐야 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을 어깨위로 올리는 것도 상당히 좋은 가동률을 보여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깨 가동]

몸통과 팔, 그리고 어깨 파츠의 3개의 부품의 결합으로 어깨의 가동도 폭넓게 가동합니다.

때문에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어깨를 날카롭게 올려주는 것도 가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 어깨는 위 아래로는 물론, 안쪽과 바깥쪽으로도 어느정도 자유로운 움직임을 보장받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 관절의 자유로운 가동때문에 손쉽게 빔샤벨을 잡는 포즈를 취하는 것이 가능!!!!

언제 봐도 금색의 멕기 프레임이 멋지게 빛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의 폭넓은 가동으로 빔샤벨은 물론, 팔짱을 끼는 것도 어느정도 가능합니다.


어깨 장갑 파츠는 팔 부분에 끼워지는게 아니라, 팔과 몸통을 잇는 어깨 접속 파츠에 개별적으로 붙이는 구조입니다.

팔이 움직인다고 해도 어깨 장갑은 거의 움직이지 않는데, 접속 구조로 봐서 팔을 크게 움직일때는 조심조심 움직이는게 좋겠더군요.

잘못하다간 그냥 분질러질것 같아 움직일때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리 가동]

허리는 2중관절로, 회색부분 파츠도 2중 분할 되어 있어 어느정도 숙이고 펴는 것이 가능합니다.

그렇지만 관절의 강도는 약해서, 무거운 물체(특히 바주카)를 들다보면 살짝씩 중력의 힘을 받는 모습을 볼수 있습니다.

스커트의 제약이 없어서, 자유롭게 양 옆으로 틀어주는 것도 가능합니다.

180도는 물론 360도까지 가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팩]

백팩은 등에서 분리가 가능한 구조. 분리하면 아름답게 드러나는 프레임의 멕기가....ㅠㅠ

독특한 구조의 백팩도 꽤나 이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가동]

허벅지와 골반을 잇는 부분은 부품이 나뉘어져 있어 양 다리를 벌리거나 좁히는 가동도 가능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목 가동]

발목을 옆으로 움직이는건 거의 절망적인 수준(....)

때문에 다리를 벌린 포즈에서 접지력이 상당히 떨어지는건 아쉽습니다.


대신 앞으로 굽히는 것은 완전히 누운 자세에서도 발바닥은 땅을 디딜을 수 있을 정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릎 가동]

MG처럼 완전히 무릎을 굽히는 것이 가능합니다.

다만 무릎꿇기 자세는 살짝 안되는데, 그것은 허벅지 파츠가 골반의 스커트와 부딪치기에, 애쓰다보면 어느정도 자세는 나오지만,

자연스럽게 나오는 자세는 아닙니다.

거기에 무엇보다 무릎을 땅에 댄쪽은, 발목 관절때문에 완전히 발이 지면에 밀착되는건 정말 좋은 부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부품을 완전히 골반에 접속시켰을때는 이정도가 불가능 합니다.

살짝 양 부품을 잡아당기듯 빼주면, 이정도로 자유로운 다리 벌리기가 가능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외팔 재현 파츠]

특이하게 한팔이 없는 원작의 설정때문에 한쪽팔이 잘려나간듯한 단면의 오른쪽 파츠가 들어있습니다.

단면조차 멕기라는데 경악하시는 분들도 계시지만, 어떻게 보면 이녀석은 내부도 금인가!!! 하고 웃어버릴지도...

원작의 팬들에게 좋은 옵션 파츠가 될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빔 라이플]

지금까지 봐오던 시드 기체들의 라이플과는 다른 디자인.

전용으로 잡는 오른손 파츠가 들어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드]

시드의 스트라이크나 듀엘과 같은 사양의 실드가 수록됩니다.

노란 부분도 금색 멕기로 되어 있어 검은색과 잘 어울어지는 느낌.

뒷면은 절망적이게 하얀색상으로 되어 있어 부분 도색이 필요합니다.

팔 뒤쪽에 실드와 연결 파츠를 붙이는데, 고정도 잘 되고 무기를 쥐었을때나 가동 시 움직임에 제약을 주지 않아 좋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빔샤벨]

등 뒤에 두개의 빔샤벨은 각각 빔샤벨 연출 파츠와 결합하는것이 가능합니다.

다만 빔샤벨에 대응하는 손파츠의 접지력이 너무 약해서, 헐렁헐렁한게 아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베라 스트레이트]

골드 프레임의 설정상에는 없는 무기로, 런너에는 들어 있길래 맞춰봤습니다.

설명서에서조차 조립하는 그림도 없길래 혹시 부품이 모자른가 했는데, 다행히 그런일은 없더군요.

검과 검집 자체는 완전히 하얀색입니다. 때문에 부분 도색은 필수!!!!!

 

골드프레임 스커트 자체에 끼우는 구멍이 있어서 손쉽게 끼울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듀엘건담 전용 바주카]

실제로 듀엘은 이런 바주카를 쓴적이 없지만(....) 이때 골드프레임이 가져가서 쓰지 못한걸까요?

뒷부분은 사진에는 흰색으로 처리되어 있어 완벽하게 만들려면 부분도색이 필요합니다.

무게도 상당히 나가고, 아스트레이 키와 맞먹는 거대한 중무장의 무기 느낌이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풀 무장 형태]

이렇게 뭔가 좀 무기가 많은걸 좋아해서 포함되는 모든 무기를 다 달아줬습니다.

무엇보다 가베라 스트레이트가 있고 없고의 느낌이 상당히 달라지네요.


포즈를 잡아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스탠드를 가지고 포즈를 잡아보고 싶었는데, 아무리 찾아도 아스트레이와 연결할 수 있는 접속 파츠가 없더군요..

그래서 눈물을 머금고 땅 위에서 잡을수 있는 포즈들을 잡아줬습니다.

확실히 포즈 자체를 자유롭게 취하는 것은 어렵지만, 아스트레이 골드 프레임도 서있는 것 자체에서 멋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제품이 아닐까 싶습니다.

포즈를 잡으며 느낀건 무게 중심이 잘 안맞아 세우기가 어렵다는 점. 발의 접지력이 떨어지는 것과 맞물려 여러모로 고생했습니다...ㅠㅠ

일단 장식용으로는 멕기의 고급스러운 느낌과 아스트레이의 특유의 느낌으로 최고가 아닐까 하네요.

저는 갑자기 PG 아스트레이가 관심이 가기 시작했습니다(....아,안돼)

 

[제품크기] 1/100스케일 18cm (뿔 포함)

 

[프로포션] ■ ■ ■ ■ □ (부족하진 않지만, 그렇다고 대단한것도 아닌 프로포션이지만, 멕기때문에 상당히 멋스럽습니다)

[디테일] ■ ■ ■ ■  (무등급이면서 건담과 다른 느낌의 디테일이 살아있습니다. )

[사출색] ■ ■ ■ ■ ■ (멕기의 사출색은 정말 최고!!!)

[가동률] ■ ■ ■ □ □ (팔의 가동률이 장점이고, 다리의 끝으로 갈수록 가동률이 아쉽습니다)

[만족도] ■ ■ ■ ■ □ (멕기의 이 고급스러움에 감탄!!!!)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09.06.06  

신고
Posted by Akito!!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담더블오 2시즌의 최종보스이자, 퍼스트 건담의 오마쥬, 엑시아와의 재생과 파괴라는 의미로 부딪친 상당히 뜻깊은 기체입니다.

퍼스트 건담이라는 디자인을 건담 더블오 버전으로 리파인한 기체의 디자인의 정겨움과, 파일럿 성우마저 아무로란 점에서 상당히 재밌었지요. 퍼스트 건담과 어디가 같은지, 그리고 어디가 다른지 비교하시며 보는 것도 하나의 재미가 아닐까 합니다.

최신의 HG답게 가동률은 HG의 혁신이라 할만한 더블오 건담과 맞먹으며, 단순하면서 심플한 프로포션을 잘 살린 제품입니다.

이번에도 박서방 서포터즈로써 이런 좋은 제품을 접할수 있어 정말 기쁘네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체 모습]

전체를 지배하는 하얀색과, 붉은색과 파랑,노랑의 조합은 그야말로 퍼스트 건담!!!!!

스커트 부분은 퍼스트 건담과 거의 동일하고, 세세한 부분들이 더블오 컨셉에 맞게 바뀌어진 부분이 재밌습니다.

심플하면서도 정겨운 디자인인데, 프로포션이 상당히 멋스럽게 나왔다는 것도 이 제품의 큰 장점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굴]

빼어난 프로포션 중 상당히 잘 나온 얼굴 조형은 고개를 숙여서 눈이 가려도, 가리지 않아도 멋스럽게 재현되어 있습니다.

몸통과 이어지는 부분에 별다른 제약이 없어 자유롭게 가동하는 가동률도 정말 마음에 드는 부분.

심플 이즈 베스트라는 말이 잘 들어맞는 디자인의 얼굴이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 가동]

기존의 더블오 기체들과 동일하게, 팔의 가동률은 상당히 높은 편입니다.

앞으로 굽히는 것은 한계까지 굽혀진다 해도 과언이 아니고, 몸통에서 이어지는 폴리캡이 앞으로 살짝 가동되기에, 양 팔을 앞으로 모으는 가동도 가동률이 높진 않지만, 어느정도 가동을 보장해줍니다.

다만 팔 부분과 어깨 파츠가 일체화되어 있어서 어깨파츠의 각진 부분때문에 어깨 자체의 가동은 살짝 아쉬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리 가동]

허리는 색분할이 되어있듯이 몸통파츠와 허리 파츠, 골반 파츠 3개로 나뉘어진 이중 관절 구조입니다.

덕분에 앞으로 수그리거나, 뒤로 허리를 활짝 젖히는 허리 가동률은 엑시아가 배웠으면 하는 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리 가동]

무엇보다 놀라운건, 더블오와 같은 다리 구조를 채용180도 다리찢기가 가능하다는 점.

발목 관절은 아쉽게도 더블오 정도로 90도까진 되지 않지만, 약 70도까지 가동하므로 다리를 벌린 상태의 접지력도 좋습니다.

골반과 이어지는 다리 파츠가 분리되어 있어 스탠드 자세의 프로포션과 가동을 양립하게 되어 있는데, 이 단순한 부품 분할 구조로 상당한 가동률을 얻을수 있는데, 어째서 모든 제품에서 이 다리 구조를 채용하지 않는지 의문스러울 따름입니다.

아마도 비용상에 부품이 나눠져 있으면 부품수가 늘어나기에, 비용을 줄이기 위해 일부러 통짜로 만드는게 아닐까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GN드라이브 탈착]

등의 GN드라이브는 탈착이 가능해서, 중간에 나왔던 GN입자 저장탱크 상태와 GN드라이브 상태를 재현하는것이 가능합니다.

다만 의외로 빼기 힘들수도 있으니, 칼로 조심조심 빼줍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엉덩이쪽에 스탠드 구멍이 존재]

골반 아래쪽에 원래의 스탠드 구멍 말고도, 스커트 뒤쪽에 여분의 스탠드 접속 부분이 존재합니다.

평소엔 가려져 있다가, 슬라이드식으로 된 부품을 올리면 구멍이 나오는 구조. 따로 끼었다 뺐다 하지 않아도 되니 상당히 좋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장 파츠]

짤막한 빔건과 건담 실드, 빔샤벨이 2개 들어있습니다.

오건담의 빔샤벨은 하나인데 왜 두개인가 하니, 엑시아R2와의 박스아트에서부터 재현된 최종결전을 재현하라고 배려해준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HG 엑시아 R2와의 비교]

1세대 건담이라 그런지, 3세대 엑시아보다 신장에서 살짝 작습니다.

원래 보스 캐릭터라면 사이즈도 더 큰 법인데, 이번엔 바뀌었군요(웃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담 더블오 2기 최종결전을 재현]

뭐랄까...중간에 육탄전도 살짝 있어 사실 놀랐습니다(웃음)

엑시아와 오건담의 마지막 전투는 세츠나를 살렸던, 재생으로 이어지는 오건담과, 파괴를 위해 세츠나가 처음 잡았던 엑시아라는 의미있는 기체들의 대결이 아니었나 싶네요. 마지막 결전을 이 두기체로 잡은건 정말 좋았다고 생각합니다.

여기서 못본 장면들은 다음 엑시아 리뷰에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유로운 포징과 심플한 디자인에서 우러나는 멋진 프로포션 덕에 포즈잡기가 즐거운 오건담입니다.

역시 포즈를 잡으려면 다리가 쫙쫙 찢어져야 더욱 멋진 포즈가 나오는것 같네요(웃음)

저에게는 리뷰 기획 초부터, 퍼스트 건담의 포즈를 그대로 재현해보고 싶은 욕구도 있어서 이런저런 포즈를 잡으며 즐거웠습니다.

기체 자체로도 처음(1기 첫장면에 나온 오건담)과 마지막(마지막 보스인 오건담)을 장식한, 의미있는 기체이고, 오건담 다음으로 더블오 라인업중 가장 가동률이 뛰어난 기체로 자리잡을 이 제품은 한번쯤 구입해야할 기체로 꼽고 싶습니다.

더블오 라인업의 건담 디자인을 싫어하시는 분들도 충분히 즐기실수 있는 디자인이기도 하구요^^


[제품크기] 1/144스케일 12.5cm (뿔 포함)

 

[프로포션] ■ ■ ■ ■ ■ (심플 이즈 베스트! 퍼스트 건담과 더블오 디자인의 양립을 살린 멋스러운 조형)

[디테일] ■ ■ ■ ■  (복잡하지 않은 심플한 디자인으로, 디테일이 잘 살아있지만 단순해보이기도 합니다 )

[사출색] ■ ■ ■ ■ ■ (하양,노랑,빨강,파랑의 의미있는 조합. 깔끔한 사출색이 돋보입니다)

[가동률] ■ ■ ■ ■ ■ (HG의 가동률로썬 더블오 다음으로 돋보이는 제품)

[만족도] ■ ■ ■ ■ □ (총이나 빔샤벨을 잡는 손이 약해서 무기가 금방 떨어지는 점은 아쉽)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09.06.20  

신고
Posted by Akito!!

BLOG main image
지켜봐주세요! 저의 리뷰! 日本の方いらっしゃいませ by Akito!!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79)
공지사항(Notice) (12)
프리토크[フリートーク] (149)
메카닉 리뷰혼!!! (52)
미소녀 리뷰혼!!! (66)
Total : 291,039
Today : 16 Yesterday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