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발매되고 구하는데 꽤 많은 시간이 소요된 제품이었습니다.

국내 판매되는 곳들에선 전부 품절이지, 일본에서는 프리미엄이 붙어서 비싸게 팔리고 있지...그러던중 좋은 가격에 중고로 하나 구하게 되어, 이렇게 마련하게 되었습니다

제품 자체는 개인적으로 볼때 애니메이션 작화의 루이즈를 가장 잘 재현한 느낌. 거기다 애니메이션에선 볼수 없는 일러스트의 루이즈를 그대로 재현했다는 것에서 느껴진 신선도와, 귀여움이 베가되는 루이즈의 모습 등, 여러모로 대만족스럽고, 이러니 지금은 구할수 없을 정도구나 하고 납득하고 있습니다.


그러고보니 알터는 앞뒤옆면을 뻥뚫어버리는걸 좋아하는 느낌이....

패키지 자체는 심플한 느낌입니다. 하얀색이 전체를 감싸며 테두리의 붉은 느낌이나, 옆면에 살짝 각도가 다른 제품 사진을 배치하는 등, 심플한 박스가 마음에 드는 구성.

무엇보다 뒷면을 뻥뚫어놓은것은 뒷모습도 자신있어요~라는 알터의 자부심이 보이는듯한 느낌.

패키지바깥에서 보이는 내부의 모습만으로도 이 제품의 대단함을 알수 있지요.


1/8스케일의 스탠드 포함 20센티미터의 결코 작지 않은 크기의 피규어입니다.

 한눈에 봐도 정말 잘 만들어졌구나...하는 단순한듯 하면서 상당히 세밀히 재현되어 있는 모습에 감탄.

일단 복장 자체가 고스펑크라는 것답게, 프릴이 잔뜩 달린 복장에, 대칭되는 두 다리의 오버니삭스 색상, 고양이 해골의 악세사리가 달린 부츠 등, 언밸런스하면서 묘하게 매력적인 복장이 눈에 띕니다.

 루이즈는 사실 왜소한 체격이지만, 특징이기도 한 볼륨있는 헤어스타일과 복장이 이런 부분을 커버하고도 남는다고 생각해요.


츤데레의 정석인 루이즈답게, 이번 제품에서는 화내는 표정은 아니지만, 치켜올라간 눈매의 재현은 물론, 애니메이션에서 튀어나온듯한 눈 도색은 정말 일품이라고 생각합니다.

알터제품은 아이프린팅이 도트 형식이 아닌, 일일이 도색한듯한 깔끔함이 눈에 띄는데, 프린팅의 위치 미스도 없을뿐더러, 세밀히 재현된 눈썹과 쌍꺼풀 또한 제품의 귀여움을 배가시키는 부분이라 할수 있겠지요.

홍조는 점으로 찍은듯 분홍색으로 표현되어 있을뿐 아니라, 옅게 퍼지듯 붉은색으로 표현되어 있습니다.

는 피규어로 재현하기 가장 힘든 부분인데, 너무 뾰족하지도, 너무 들어가지도 않게 적절히 2D를 3D로 입체화한 느낌.

은 살짝 벌리고 있으면서 내부 색상이 나뉘어져 있어 보기 좋습니다.

 

전체적으로 어떤 각도에서 봐도, 귀엽다!!! 라는 느낌이 절로 들 정도의 루이즈다운 얼굴은 정말 매력적입니다.


프릴이 잔뜩 달린 머리띠와 끝부분에 포인트를 준 붉은 리본도 너무 귀엽습니다.

사실 루이즈의 윗머리는 매끄러운 곡선을 그려 심심해보이기도 하는데, 이 부분에 머리띠로 포인트를 준것도 좋은 느낌.

왠지 메카닉은 아닌데 장갑을 추가해준듯한 강화형의 느낌이 드는것은!-ㅅ-


개인적으로 루이즈가 가장 마음에 드는건, 핑크빛이 감도는 풍성한 볼륨감의 머리카락입니다.

피규어에서도 이 부분을 확실히 재현해냈는데, 양쪽 구렛나루에서 내려오는 상체를 가릴만한 머리와, 등을 가리고도 남는 뒷머리의 풍성함은 볼륨감뿐만 아니라 각 머리의 불규칙성까지 확실히 재현해낸 느낌.

원작 그대로 분홍빛뿐만 아니라 금발의 느낌까지 나게 살짝씩 노란색으로 도색되어있는 도색도 이쁩니다.

 

뒷머리의 리본이 잔뜩 달린걸 보고 , 알터는 복잡한것을 엄청 좋아하는구나....하는 생각이 들 정도였습니다(웃음)

앞머리는 각 부분이 뾰족하게 재현되어 있는데, 가끔 몇몇 제품들을 보면 머리끝이 뭉특하거나 어설프게 재현된 제품들이 있어 알터의 이런 세밀한 재현도에는 또다시 감탄하게 되는걸지도..


루이즈를 보면 가슴따위 중요하지 않아!!!! 하는 생각을 소설보면서 몇번이나 했는지(사실 전 거유파지만..)

그렇습니다 귀여우면 오케이!!! 인 것입니다. 피규어에서도 대신 복장의 퀼리티가 가슴의 굴곡을 대신해주고 있습니다.

어떻게보면 퀸즈블레이드의 아이리가 입는 메이드복장과 상당히 흡사한 느낌인데, 검은색과 하얀색은 도색미스가 용납되지 않을 정도로 완벽한 도색이 일품. 뿐만 아니라 쇄골의 재현이나, 어깨나 가운데 리본 등 악세사리가 풍성해 귀여운 느낌을 강조해주고 있습니다.


치마의 주름은 물론, 수줍게 살짝 잡아 올린 두 손의 손가락과 올려진 치마의 표현, 치마 내부의 3중으로된 프릴 등, 리얼하면서도 복잡할정도로 꾸며진 조형에는 감탄할수밖에 없습니다.


살짝 왼쪽 다리를 들어 역동적인 느낌이 들게끔 된 자세 표현도 마음에 드는 부분.

두껍지 않게 탄탄하게 잡혀있는 다리의 조형이나 비례도 좋습니다.

그나저나 루이즈하면 역시 오버니삭스...!!!


오버니삭스 끝에 프릴이라니.....거기에 색상이 다른 오버니삭스와 끈, 부츠 등 이래저래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부분이 많습니다.

부츠는 실제 부츠를 연상시키듯 검은 광택이 일품. 그외 악세사리들도 세밀하게 재현되어 있습니다.


완전히 밑에서 봐야 보일 정도로 방어가 튼튼한 스커트 내부(....)

특히 뒷모습은 거의 확인이 힘들 정도로 가려져 있어서 촬영은 못했습니다.

말로 설명하자면 살짝 보인 엉덩이는 살짝 치켜올라간듯한 볼륨감이 압권이었......

어쨌거나 이번에 루이즈가 입고있는 속옷은.......무려 끈....끈...

팬티까지 리본으로 강조를 한 분홍색이 귀엽습니다.

디테일한게 알터의 장점이라지만, 설마 저런 부분까지 세밀히 재현할줄은...(말할수 없어..)


스탠드도 귀엽게 분홍. 가벼운 재질의 플라스틱으로 깔끔히 프린팅된 마법진이 특징입니다.

피규어는 안정적으로 세울수 있지만, 접합부위 높이가 낮기에 조심해야할 부분.


이상, 루이즈 고스펑크의 리뷰였습니다!

사실 원작 일러스트는 정면에서 위를 바라보며, 새침데기의 모습과 부끄러워하는 모습의 표정이 정말 보기 좋았는데..

피규어에서는 좀더 부끄러움을 없애고 평범한 표정으로 바뀌었습니다.

그건 그거대로 이건 이거대로 좋지만, 사람의 욕심이란게 원작 일러스트를 재현했으면 어땠을까...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정말 알터다운 퀼리티, 라는걸 다시 깨닫는 제품입니다.

세밀하게 재현된 부분은 한두개로 끝날부분이 아니고, 원작의 재현도도 정말 훌륭하지요.

그렇지만 아쉽다면, 이 제품은 루이즈의 츤데레의 느낌이 살짝 부족하다는 것. 그것만 빼면 이 이상 루이즈의 매력을 이끌어낼 피규어는 앞으로도 알터가 아니면 나오기 힘들지 않을까...생각해봅니다.

대적하자면 이전에 리뷰한 웨이브제의 루이즈 수영복 버전이 가장 괜찮을것 같네요...^^

 

[제품크기] 1/8 스케일 20cm (스탠드 포함)

 

[도색] ■ ■ ■ ■  (도색미스따윈 용납치 않는 알터. 루이즈의 핑크빛 블론드 머리가 너무 이쁘게 재현되어 있습니다)

[살색] ■ ■ ■ ■  (화사한 살색! 그러고보니 옷때문에 살색이 많이 드러나진 않지만 얼굴부분도 정말 좋습니다)

[조형] ■ ■ ■ ■ ■ (말할 필요도 없는 부분. 디테일한 조형, 포즈의 귀여움이 압권)

[가치] ■ ■ ■ ■ ■ (이미 구하기 힘들게 되었을 정도로 가치가 있는 제품이지요)

[재현] ■ ■ ■ ■ □ (애니메이션 작화를 잘 살린 느낌. 그렇지만 원래 일러스트와는 살짝 다른, 개인적인 아쉬움은 조금 남습니다)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09.09.30

신고
Posted by Akito!!
앨리스소프트의 18금 미소녀게임(이라고 쓰고 능욕게임이라 읽...)으로 오래전에 나왔던 초앙섬인 하루카의 히로인 중 한명인 나리카이지만, 묘하게도 피규어 발매시기가 18금 애니메이션 초앙섬인 하루카의 발매일과 비슷했던 것은, 우연의 일치였는지...(웃음)

 

알터하면 드는 생각은 세밀한 디테일, 그리고 디테일한 메카닉의 섬세한 재현을 들 수 있겠지요. 이전에 리뷰했던 아바레스트의 완벽한 메카닉적 재현을 체험하면서, 이번에 발매되는 나리카의 미소녀 컨셉과 메카닉 컨셉의 조화가 얼마나 대단할지 사뭇 기대되었습니다.

그럼 자세한 것은 리뷰를 보시면서 이야기하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박스의 크기가 1/8이라고는 생각되지 않을 정도로 큰 사이즈를 자랑합니다.

제품 자체는 피규어 본체와 등의 커다란 리본과 휘날리는 머플러(?), 거대한 검을 연상시키는 무기와 스탠드가 분리되어 들어있는데, 박스 내부의 여유공간을 많이 둔것은 제품의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서, 라는 이유가 가장 크지 않을까 합니다.

 

박스의 전체적인 컨셉을 잘 잡아서, 질풍처럼 흩날리는 바람의 표현을 무늬로 삼고, 나리카의 붉은색을 연상시키는 색 조합이 일품.

일본 닌자라는 동양적인 느낌을 살린 붓글씨체와, 서양의 영문자 조합이라는 것도 눈에 띄는 부분입니다.

제가 받을때는 배송상에 살짝 트러블이 있어서 박스가 찌그러져 와서 좀 아쉬웠다는..(물론 업체와 잘 해결되었지만요)


분리된 부품들은 간단하게 끼워 결합할 수 있는 구조. 요즘 제품들은 도색의 퀼리티뿐만 아니라 재료도 좋은지, 긁혀도 쉽게 긁힌 자국이나 도색이 묻어나거나 하는 점이 없는것을 나리카를 통해 세심 깨달았습니다.등에 리본을 끼우고, 그 위에 무기를 연결한 후에 팔의 손잡이에 손가락을 끼우는 형식이라 부품끼리 맞물리는 경우도 많은데, 아주 강하게 부딪치지 않는 이상 제품에 손상이 올 일은 없을 정도로 안정적인 느낌이었습니다.

 

제품의 전체적인 느낌은 정말 굿. 붉은색이 감도는 의상과 나리카의 분홍색 머리, 군데군데 하얀색의 조화가 돋보입니다.

캐릭터의 밝은 표정과 포즈 자체로 미소녀 피규어의 느낌에 있어서도 상당히 만족스러운 느낌이고, 그와 조화를 이루는 메카닉적 요소는 그야말로 양쪽 측면을 플러스시켜주는 느낌!?

 

구도는 제품의 오른쪽에서 보면 살짝 어설프지만, 정면이나 왼쪽은 상당히 잘 받습니다. 상하 각도를 타기보단 오른쪽의 각도를 좀 많이 탈 뿐이겠지요. 1/8스케일이라 그리 크지 않지만, 의상이나 무기의 디테일과 볼륨이 상당하기에, 존재감이 정말 대단한 느낌입니다.


고토부갸에서 나온 나리카나, 보크스에서 나온 나리카보다 훨씬 원작에 가깝고 귀여움이 강조된 얼굴.

함박웃음을 띄는 귀여운 입과 츤데레의 상징인 날카로운 눈매, 트윈테일의 느낌은 사랑스러울 정도.

살색도 고운 느낌에 어디 하나 나무랄데가 없습니다.


흩날리는 머리카락을 재현. 세밀할 정도는 아니지만, 어설프지 않을 정도로 파스텔톤의 분홍색이 잘 맞는 느낌입니다.

실제로 보면 하얀 부분과 분홍 부분이 살짝 안맞는 느낌이 들기도 하지만, 그다지 신경쓰이진 않는 정도.

정말 귀여운 트윈테일입니다!!


츤데레는 빈유!!!! 라는 정설이 깨지지 않은 나리카. 의상 자체에서도 가슴은 그다지 강조되는 느낌이 아닙니다.

제품 전체적인 느낌이 상당해서 신체 한 부분에만 신경이 쏠리지 않는 것은 좋군요(아니..하반신에 있어선 어디서 쏠리지만)

붉은 천으로 감싼 가슴과, 등 부분에서 끈으로 리본 매듭을 지은 표현 등, 조형으로써의 디테일도 훌륭합니다.

자세히 보면 가슴의 두유도 적절히 표현(....)

그래도 인체의 굴곡에는 상당히 신경을 써서 각도에 따라 가슴아래의 갈비뼈에서 배와 허리로 이어지는 신체의 라인이 잘 살아나는 등, 작은 부분도 놓치지 않은 알터입니다!


가운데 뻥 뚫어놓은것을 보완하기 위해서인지, 다리 부분을 감싸는 의상은 코믹할 정도로 부풀어오른 바지의 느낌.

피규어 본체에 있어서 메카닉적인 느낌이 가장 많이 드러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어떻게 보면 건담걸을 연상시킬 정도로 의미를 알수 없는 메카닉의 구조가 엿보이는데, 재밌는 것은 피규어 자체 의상과의 이질감이 거의 없다는 것. 오히려 당연히 있어야 하는 것처럼 조형 자체나, 도색의 밸런스를 잘 맞춰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지는 두 부분의 조화가 눈에 띕니다.

등의 커다란 리본과 큰 천이 흘러내리는 표현과, 세밀한 도색 등도 주목할 부분.


피규어의 볼륨감을 상당히 높여주는 등의 리본에서 흘러내리듯 내려온 양쪽의 머플러를 연상시키는 천의 느낌도 최고!

역동적인 자세와 스피드감을 느낄수 있는 천의 방향성과 조형에도 주목하고 싶습니다.

자체 음영효과가 들어있어 입체감이 상당히 살아나는것도 말할 것도 없구요.


어째서 이 부분을 뻥 뚫어놓은 것인가...하고 많은 고민을 하게 만드는 부분.

오히려 적에게 보호해야 할 부분인데 어째서!!!!!!!!! 라고 하면 지는 거니까, 그냥 받아들여야 합니다(웃음)

그냥 정면에서 보면 모르는데, 아래에서 보면 빈약한 체형에 걸맞지 않게 상당히 육덕진 느낌으로 재현.

때문에 좀 놀랐습니다

살색의 표현이나, 인체의 표현이 극에 달한 부분인데, 속옷 가운데의 묘사 등은 너무 적나라해!!!! 라는 생각이 들어 이거 18금 체크를 해야할까? 하고 망설이게 만든 부분이지요(웃음)


나리카가 들고있는 서핑보드를 연상시키는 거대한 무기를 보고 처음 든 생각은...

반다이의 건담 픽스 피규어레이션이다....라는 느낌.

GFF를 연상시키는 도색과 자체 데칼링, 메카닉적인 묘사 모두 반다이의 기술력에 뒤지지 않는 퀼리티를 보여줬습니다.

뒤쪽의 투명 파츠는 그라데이션 효과로 빔이 방출되는 효과를 재현.

역시 알터의 메카닉 기술은...하고 다시 감탄하게 만든 부분입니다.


심심한 하얀색 스탠드에, 나리카의 타이틀은 정말 좋은 선택!

덕분에 스탠드의 느낌도 확 살아나는 느낌입니다.

피규어를 받치는 것은 왼쪽다리의 연결부위 하나인데, 제품 자체의 무게중심이 상당히 앞으로 쏠려있어서 휘면 끝장일듯한데...

과연 요즘 피규어들은 이런데까지 내성이 있을까요..? 궁금해집니다만 실험하고 싶진 않습니다...;;


기대 그 이상의 퀼리티를 보여주는 알터. 덕분에 이번 알터의 제품도 정말 한점 후회없게 만드는 제품임에 틀림없습니다.

나리카라는 귀여운 미소녀의 완벽한 재현은 물론, 메카닉적인 세밀한 디테일의 완성도가 어색하지 않게 조화를 이룬것은 당연하고, 이제 알터하면 당연한듯 명품다운 퀼리티를 보여주는건 이번에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딱히 아쉬울게 있다면, 모든 각도에서 감상이 용이하진 않다는 것, 여름에 휠까봐 걱정되는 것 정도일까요?

지금도 너무 귀엽고 깜찍한 느낌이라 자꾸 쳐다보게 됩니다. 멋있다는 느낌도 들지만, 역시 나리카는 귀엽다는 느낌이 상당히 잘 살아난 피규어...!!!!

[제품크기] 1/8 스케일 20cm (스탠드 포함)

[도색] ■ ■ ■ ■  (미소녀의 화사한 색상과 메카닉의 색상의 조화가 일품, 세밀한 재현도 돋보입니다)

[살색] ■ ■ ■ ■  (화사한 파스텔톤의 살색의 느낌이 활짝 웃는 얼굴의 매력을 더해주는 느낌)

[조형] ■ ■ ■ ■ ■ (나리카 피규어 중 최강! 미소녀나 메카닉이나 어느쪽도 훌륭합니다)

[가치] ■ ■ ■ ■ ■ (가장 이쁜 나리카 피규어인데..)

[재현] ■ ■ ■ ■ ■ (원작 이상의 나리카를 표현해낸 제품)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09.09.12 

신고
Posted by Akito!!

BLOG main image
지켜봐주세요! 저의 리뷰! 日本の方いらっしゃいませ by Akito!!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79)
공지사항(Notice) (12)
프리토크[フリートーク] (149)
메카닉 리뷰혼!!! (52)
미소녀 리뷰혼!!! (66)
Total : 277,758
Today : 12 Yesterday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