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우주세기 최초 비건담계열의 MG화의 시작을 알린 건담더블오 1기의 후반 적메카 징크스가 등장했습니다.

항상 다수의 적에 강한 건담을 상대로 전략적인 집단전투를 발휘해 건담들을 궁지에 몰아넣은, 독특한 실루엣 만큼이나 전투방식이 화제가 되었던 제품이고, 충격적인 GN드라이브가 배치되어 있는 장면과 강한 실루엣과 전투방식으로 깊은 인상을 남겼던 징크스.

MG화 소식이 공개되었을때부터 화제가 된 이 제품을 살짝 늦은 시점에서 다시 되새겨볼겸, 리뷰 시작합니다~

HG와는 확연히 다른 디테일과 프로포션, 육중하면서 절제된 칼라링이 인상적인 징크스.

MG의 진면목은 매뉴얼 순서대로 시작할때 처음 만들게 되는 몸통에서 알수 있다고 이번 징크스도 몸통을 만들면서 기존 제품과는 차별화된 제품이라는 인상을 받았습니다.

내부 프레임은 MG의 전통적인 부분답게 전부 재현되어 있고, 다른 제품보다 관절 움직임에 내부 장갑이 세밀히 연동해 움직이진 않지만, 독특한 가동률, 장갑의 세부적인 분할로 세밀한 가동을 가능하게 한점이 놀랍습니다.

프로포션은 HG징크스보다 더 디테일해지고, 시원스럽게 비례가 잡힌점, 샤프하고 독특한 외형을 제대로 표현한 느낌.

하얀 배경에서 찍으면 흑백사진으로 보일 정도로 절제된 컬러링은 전투기를 연상시키고, 이형적인 4개의 눈이나 양 어깨와 다리 사이로 뻗어나가는 GN입자 발생기의 날카로운 모습또한 멋집니다.

서있는 자세만으로 이렇게 위압감을 줄수 있는 적기체는 이미 주인공 기체의 희생양이 아닌 카리스마를 보여주고 있지요.

눈부분을 포함한 가운데 X자로 디자인된 눈 부분과 센서 부분은 클리어 파츠로 제작.

투명한 클리어 파츠 내부에 스티커를 붙여 제작했습니다.

이번에도 부분도색을 해줄까 하다가, 클리어 보라색은 조합하기 힘들어서 스티커를 이용해줬습니다.

단순하지만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얼굴은 가동률도 꽤 좋은편.

특히 위 아래로 고개를 숙이거나 드는건 일반 건담과는 비교할수 없는 가동률을 자랑하고, 양 옆은  GN입자발생기에 걸려서 제약이 따르지만, 나쁘지 않은 정도.

목 구조가 일자형이 아닌 S자 형으로 분할되어 있어 독특한 움직임이 가능한게 MG징크스의 특징.

리볼텍을 자주 만져보신 분이라면 대략 어떻게 분할된 목인지 아실겁니다.

팔을 위로 올리는 부분에선 제약이 많습니다.

이번 팔에 제약이 따르게 하는건 어깨와 팔을 잇는 관절 가운데 프로포션을 위해 끼우는 부품이 있어서 이 부품을 빼면 꽤 높은 가동률을 자랑하지만, 살짝 빈약해 보이는 느낌이 들기에 평소엔 끼워주고, 액션씬을 할때 살짝 빼주는 식으로 응용하면 될것 같습니다.

MG의 특성이 잘 드러나는 연동해서 움직이는 가동 및 디자인의 틀을 깨부수는 가동률이 재밌습니다.

양 어깨의 회색 장갑부분이 관절 연결부분의 움직임에 같이 대응해서 팔을 앞뒤로 내뻗는게 가능.

상체가 두껍고 디자인이 GN입자 발생기의 뾰족한 실루엣을 제외하면 절제된 느낌이라 만지는 재미도 꽤 쏠쏠합니다.

묵직한 느낌이랄까, 상당히 무게감 있고 부드럽게 움직이는 가동률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허리의 가동은 앞뒤로 숙이거나 펴는 가동좌우로 회전하는 가동이 가능.

엑시아때처럼 양 옆으로 허리를 트는 가동은 포함되지 않고, 대신 접속되는 틈 사이로 양쪽으로 조금 움직여주는건 가능합니다.

그래도 이 허리로 무릎꿇기해서 방향이 틀어져도 허리 가동으로 똑바로 세울수 있으니, 이정도면 훌륭한 가동률이라 생각해요.

징크스의 디자인중 가장 인상적인 네개의 뿔모양을 나타내는 GN입자 발생기.

디자인 적으론 붙어 있어도 되겠지만, 팔의 가동률을 높이기 위해 과감히 분할되어 자체 가동률이 상당합니다.

양 가슴에서 볼관절과 결합되는데, 폴리캡이 아닌 일반 플라스틱끼리 결합되어 마모되는 정도나, 뻑뻑함이 좀 아쉽습니다.

간단하게 종이등을 안에 껴주는 방식으로 아주 뻑뻑하게 할수 있으니 그리 문제되는 부분은 아니겠지요.

기본 고관절 부분은 MG엑시아와 거의 동일합니다.

덕분에 이번에도 폴리캡이 아닌 플라스틱끼리의 결합으로(징크스는 이런 부분이 많습니다)뻑뻑할 정도는 아닌 강도라 아쉽...

대신 가동률이 상당해서, 고관절을 이용한 가동은 다리가 원하는 만큼 벌어지고 자세를 잡을수 있어 좋습니다.

무릎 관절같은 경우엔 징크스의 디자인으론 움직일수 없을것 같은 가동률을 실현.

무릎 앞,뒤의 부품을 분할 및 가동하게 함으로써 슬라이드 기믹과 같은 부드럽게 움직이는 가동을 실현했습니다.

덕분에 무릎꿇기도 상당부분 되고, 원하는 자세를 잡을수 있어 좋네요.

발의 접지력은 꽤 높은 편이지만, 다리 관절 자체가 뻑뻑할 정도는 아니라 MG엑시아때처럼 자세 고정이 잘 안될때가 있습니다.

발목의 가동률 자체는 양 옆으로도 살짝 가동이 가능하고, 앞뒤로도 가능성은 좋습니다.

그렇지만 고관절부터 무릎관절, 발목 관절의 강도는 아쉬운 느낌.

엑시아도 그렇지만, 서있는 자세부터 잘 잡아줘야 합니다.

살짝 다리가 들려있거나 양발이 땅에 확실히, 그리고 무게중심을 잡아서 세우지 않으면 잘 서지 못하는 약점이 존재.

균형잡아 잘 세우면 문제 없지만, 이런 문제는 다른 프라모델보다 심한건 엑시아에 이어서 징크스도 마찬가지...

하반신의 GN입자 발생기 및 프론트 스커트와의 연동 가동도 상당합니다.

이젠 가동을 위해 디자인까지 거꾸로 이용하는 반다이의 기술력과 센스를 또 한번 확인한 부분.

양쪽을 결합하는 관절이 이쪽도 역시 플라스틱끼리의 결합이라 살짝 느슨해지는 감이 있지만, 종이를 하나 덧대주면 뻑뻑해집니다!!

리어 스커트의 노즐 및 전투기와 같이 양 스커트를 날개처럼 펴는 등 다양한 기믹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애니메이션에선 자세히 볼수 없는 이런 부분까지 손으로 만져보며 느낄수 있는건 프라모델만의 장점이겠지요.

발은 가뎃사 시리즈를 연상시키는 뾰족한 실루엣을 재현 가능합니다.

징크스의 위치로 보면 가장 중요한 핵심(?)부위에 위치한 콕핏.

왠지 상당히 위험해 보이는 위치인데, 저렇게 콕핏이 생겼었구나....하고 알수 있는 느낌.

파일럿 인형은 세르게이와 피리스(마리!!!!)를 원하는 대로 탑승시킬수 있습니다.

전 세르게이 중령을 넣고 기체 넘버도 세르게이 중령님의 넘버로 했습니다.

GN드라이브의 앞부분은 엑시아와 동일, 실제로 엑시아의 발광기믹을 그대로 이용할수 있는데, 설명서에는 별도 판매할 붉은색 발광장치를 넣어주라고 하네요.

기본 제품에는 포함되지 않기에 발광 기믹을 기대할 수 없습니다.

징크스에 결합되는 구조는 살짝 밀어넣어주기만 해도 튀어나온 못같이 생긴 고정부분이 안으로 들어가며 꽉 고정됩니다.

뺄때도 하얀 부분을 당기면 자연스레 고정부분이 다시 위로 올라오는 방식이라 꽤 재밌는 기믹.

GN드라이브 타우 특유의 받침대가 포함되는데, 실제 여러개를 모아서 양 옆으로 나란히 하면....

원작의 한장면의 느낌이 날지도 모르겠습니다.

한번 도전해보실분..?!

전 사실 포샵으로 하려다 말았습니다...OTL

기본적인 손파츠의 구성은 엄지, 검지, 그리고 나머지 세 손가락이 붙어있는 MG의 전형적인 구조.

다만 GN클로를 장비한 징크스의 손은 마치 손가락이 두개씩 달린듯한 날카로우면서 이형적인 느낌을 심어줍니다.

손바닥엔 무기를 쥘때 고정할수 있는 고정대가 나와있고, 손목 가동이 가능한 듯 여러모로 좋은 느낌.

어두운 색상의 라이플에 하얀 데칼링의 조화가 상당히 마음에 들었던...

조준부 및 일부분에 클리어 파츠를 사용해 메카닉적인 느낌을 강조했고, 손바닥 및 팔 양쪽에 결합되어 안정적인 포징이 가능한게 특징.

엑시아때와 마찬가지로 손만으로 라이플을 쥐는게 아니라, 팔의 홈과 결합하여 절대 떨어지지 않는 안정성을 준것이 정말 좋습니다.

 

팔의 가동으로 두손으로 라이플을 쥐고 사격하는 자세를 취하는 것도 당연히 가능!!

롱배럴 라이플은 상당히 긴데, 두손으로 잡는걸 이용하면 무리없이 사격자세를 취할수 있는것도 큰 메리트입니다.

 

롱배럴 라이플의 결합은 상당히 간단히 끼워넣는 방식이지만, 위,아래로 결합되는 부분이 약하니 무리해서 결합하고 빼려하지 말아야..

저도 처음에 몰랐다가 아 하는 사이에 위 부품이 부러졌습니다..ㅠㅠ

그래도 고정은 상당히 잘 되지만, 부러지지 않는게 가장 좋겠지요.

상당히 아쉬운 부분이라면, 징크스 특유의 상당히 어두운 칼라의 빔샤벨이 아닌, 일반 엑시아와 같은 사출색의 빔샤벨이라는 것.

상당히 어두운 색상의 빔샤벨로 나왔다면 특유의 분위기를 더 강조해줬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빔샤벨의 손잡이는 평소 무릎 내부 장갑에 수납하였다가 꺼내는 방식을 그대로 재현해 마음에 들었던 부분.

고정도 잘되고, 메카닉적인 기믹이 대단합니다

실드는 크기가 작지만, 프로펠러처럼 회전할수 있는 기믹이 포함.

고정은 팔 옆쪽의 작은 홈을 이용해 결합하는데, 라이플을 결합하는 정도의 고정성은 안되고 자주 떨어질수 있기에 조심!

MG 엑시아보다 훨씬 큰 신장을 자랑하는 징크스.

역시 적기체라면 주인공보다 커야 위압감을 주면서 강해보이는 인상을 줍니다.

날렵한 느낌의 엑시아라면, 묵직한 느낌으로 대조를 이루는 징크스.

신장뿐만 아니라 부피감에서도 엑시아에선 느낄수 없는 매력이 느껴집니다.

처음에 만져보시면 정말 묵직한 느낌이나 적기체다운 위압감에 여러모로 감탄하실 겁니다!

이상, MG 징크스였습니다!!!

 

저에게는 오랜만에 비건담 계열의 MG를 만져봤는데, 건담만 좋아하는 저로써도 이 제품은 상당히 매력적이었습니다.

몸통과 팔을 결합할때 느껴지는 그 무게감, 움직일때의 부드러움이나 세워놨을때의 위압감 등,

평소 건담만 만져보셨거나, 다소 다른 느낌의 제품을 접하고 싶으신 분들께는 상당히 만족도를 줄만한 제품.

 

가동성은 상당히 좋은편입니다.

다만 아쉽다면 그 가동성을 지탱할만한 관절이 다소 뻑뻑하지 못한 느낌을 준다고 해야 할까요.

폴리캡이 아닌 플라스틱끼리 결합되는 GN입자발생기와 고관절 등, 힘이 가해지고 고정되는 부분이 조금 힘을 받지 못합니다.

MG엑시아때 느껴보신 분들은 어떤 느낌일지 아실꺼라 생각해요.

 

관절 문제는 엑시아에 이어 아쉬운 점으로 존재합니다.

뻣뻣하지 못해 균형을 제대로 잡지 않으면 푹 쓰러지는 점 등, 엑시아에서 이어온 고질적인 프레임 문제는

다음에 더블오 라인업이 나온다면 프레임 자체를 개수하지 않는 이상, 더블오쪽 라인업은 소비자들을 만족시켜줄수 없겠지요.

 

이런 고질적인 문제만 개인의 사랑(?)과 노력, 그리고 다른 부분의 장점들로 커버하면 괜찮을것 같습니다.

디자인 적으로도 상당히 멋스럽고 묵직하고 나름 만족도를 주는 제품이라 생각해요.

[제품크기] 1/100스케일 24cm

 

[프로포션] ■ ■ ■ ■ ■  위압감이 느껴지는 상당한 수준의 프로포션.

[디테일] ■ ■ ■ □  다소 적은 몰드와 단순한 컬러링 등, 디테일에 있어선 절제된 느낌이 오히려 좋습니다.

[사출색] ■ ■ ■ ■ □ 어두운 회색과 엑시아에 맞춘 약간 어두운 흰색이 무거운 무게감을 잘 표현

[가동률] ■ ■ ■ □ □  MG중에선 평균 수준..이라고 하지만 요즘 MG 평균 가동률은 이미 넘사벽이 되었지요

[만족도] ■ ■ ■ ■ □ 만점을 안준 이유는 관절의 뻑뻑함이 부족해서...건담 외의 제품으론 큰 만족감을 주었습니다!


[색분할]
 ■ ■ ■ ■ ■ 따로 크게 도색할데가 없습니다!!!

[난이도]
■ ■ ■ ■ □ 겉으로 봐선 모르는 꽤 분할 및 조립할 부분이 많습니다.
 

이곳에 올린 사진과 소감은 직접 제작한 것이므로 다른곳에 무단도용 및 링크가 금지되어 있습니다

Captured, Written by AKITO 2010.2.24

신고
Posted by Akito!!

BLOG main image
지켜봐주세요! 저의 리뷰! 日本の方いらっしゃいませ by Akito!!

공지사항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279)
공지사항(Notice) (12)
프리토크[フリートーク] (149)
메카닉 리뷰혼!!! (52)
미소녀 리뷰혼!!! (66)
Total : 279,239
Today : 24 Yesterday : 53